아리산방(단양) 144

아리산방 애장품 조각

아리산방 조각 이경구 작 화합의 의지 이 조각은 80년대 단양 충주댐 수몰지역에서 남한강 미석 대작을 탐석했다 약간 거칠고 너무 커서 수석감으로 쓰기가 버거웠다 수년을 보관하고 있다가 조각가에게 조각을 의뢰를 하였다 1년 정도에 걸친 작품 구상과 1년 정도의 조각 작업을 통해 이 작품이 탄생하였다 조각가에 의하면 이렇게 단단한 돌은 조각용으로 쓰지 않는다고 한다 아마 일반 조각의 열 배는 힘이 들었다고 했다 어느 날 작가가 조각작품전에 출품하겠다고 작품을 가져갔다 서울조각전에 출품하여 특선작으로 선정되었다 조각가는 이경구 선생이다 작품명 : 화합의 의지 28 * 21 * 38

아리산방 애장품 벗이여 차를 따르라

벗이여! 차를 따르라 족자 고강 김준환 아리산방을 마련하고 근방의 문인을 찾아 냈다 지근 거리인 외중방리 자칭 시인마을이라 정한 구미마을에 고강 김준환 선생이 살고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김준환 선생은 시, 서, 화, 도예 등 다방면에 걸출한 감각을 가진 종합 예술인이다 아리산방에 내려가면 고강 선생을 만나는 일이 즐거운 일 중에 하나이었다 단양의 곳곳을 다니면서 풍경을 유람하고 문학에 대하여 이야기를 나누고 맛있는 풍미를 찾아 다니며 입맛을 즐겼다 고강 선생의 집은 구미마을 남한강이 더 이상 굽힐 수 없을 만큼 어깨를 깊게 구부린 듯 삿갓봉을 휘둘러 감는 강변에 자리하고 있어서 겨울이면 매우 춥다 지금은 수중보가 생긴 자리이니 단양 멋진 풍경중에 하나다 어느 해 겨울 서울에서 겨울을 나고 아리산방에 갔..

아리산방 애장품 선비탁자

아리산방 애장품 선비탁자 이 탁자는 내게 온지 87년경 장안동 고가구 공방에 의뢰하여 제작한 탁자이다 특별히 주문 의뢰하여 상당히 심혈을 기울려 만든 흔적이 보인다 고가구는 아니지만 전통적인 방식으로 제작하였다 그 때 전통가구 장인이라고 해서 의뢰했는데 이름은 잊어 버렸다 그 동안 여러 용도로 함께 한 세월이 25년을 넘겼다 좌식 탁자로 책을 보는데 붓글씨 쓸 때 수석 전시회에서 지판 대용으로 이용해 왔다 요즘은 노트북 탁자로 이용한다 선비탁자로는 형태나 고태미나 제작 방식이 괜찮은 편이다 발은 호족형이다 옆에는 고사목으로 만들어 수석 하나를 눌러 붓걸이를 만들어 쓰고 있다 가끔 붓놀이 하면서 고목에 걸어 놓은 붓 한자루를 택해서 내리는 맛이 제법 괜찮다 창밖에 진달래와 반송이 유월 신록을 생생하게 보여..

아리산방 애장품 아리산방 시화 백자항아리

아리산방 백자항아리 백자에 아리산방 글과 난 한 뿌리 그려 넣었다 아리산방을 처음 지을 때 써 놓은 글을 백자에 넣어 구웠다 문학회에서 도자기에 시 한 편을 넣어 전시하는 행사 때 만든 세상에 하나만 있는 작품이다 2010. 9. 7 도자기 시화전시회에 출품한 작품으로 글은 내가 짓고 지당 김홍배 선생 글씨이다 아리산방 박 영 대 꿈 푸르게 길 나서다 구르고 구르면서 젖힌 숫자 놀음 더하고 빼고 곱하고 나누고 물 따라 흐른 몽돌 하나 강섶에 방을 놓다 아리아리랑

아리산방 애장품 여인 나상

여인 나상 브론즈 조각(임영선 작) 아리산방 애장품중에 여인 나상 조각품이 있다 2층 서재 책꽂이 위에 자리를 잡아주고 눈높이를 나의 시선에 맞춰 놓고 있다 일어나 이층에서 내려올 때면 언제나 눈을 맞춘다 정면으로 보기에는 적나라하지만 민망하지 않다 가느다란 팔과 다리가 눈으로만 보라는 작가의 의도인지 모르겠다 여성의 아픔과 고뇌를 안으로 품고 있는 미묘한 여성성의 대변으로 들린다 몸을 틀어 비어 있는 공간에 실루엣을 맡기면 분위기 반전이다 . . . . . . 배경 공간이 주는 또 하나의 작위이다 장미가 피는 계절에는 허리를 돌려 놓는다^^

아리산방 애장품 검은 세월 수석

아리산방 애장품 검은 세월 수석 검은 세월 삶으로 갖다대면 뼈대 당당한 가문 이 족적族籍 언제부터였는지 옆으로만 걸어온 하얀 세월테 색을 뭉치고 시공 머물러 단지 바람 흘린 몸짓으로 새기고 있다 보름날 강변에서 환하게 웃어주는 그 달빛 가려진 낯 빛 밝혀 떠듬떠듬 기억해 가는데 그때 스친 윤회의 흔적 넉넉히 섬섬하다 긴 이야기 일일이 말로 다할 수 없어 책책이 상형문자 온 몸에 각인해 놨더니 그 말 뜻 아는 듯 모르는 듯 그냥들 넋 놓고 있다 *** 석명 : 검은 세월 크기 : 13 * 11 * 8 산지 : 목계

정용규 시인님 아리산방 방문

정용규 시인님 아리산방 방문 정용규 시인님이 아리산방을 방문하였다 예전부터 오랜 직장 선배님으로 모셨고 한 동안 같은 사무실에서 사무소장님으로 모시고 근무하기도 했다 평소 얼마나 열정적이셨던지 재직중에 경제학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초창기에 선물자격증을 취득하기도 한 열성 학구파이시다 국제식량기구에 파견되어 근무하여 덴마크와 대만에서 주재원으로 일찍이 해외생활을 한 경력을 가지고 계신다 근래에는 문학에 심취하여 「촛불」시집을 내고 정신 수양을 위한 명상 수련을 계속하신다고 한다 아리산방 방문 계획을 짜고 말씀드렸더니 쾌히 승낙하여 1박2일동안 방문하게 된 것이다 그런데 왜 그걸 그때 포스팅을 하지 못했는지 모르겠다 2021. 9. 28부터 29일까지 가을이 들기 시작하는 시기였는데 . . . . 시간이 지났..

한호선 회장님. 현의송 대표님과 함께 하는 아리산방 시담

한호선 회장님 . 현의송 대표님을 아리산방에 모시다 ㅇ 일정 : 2021. 7. 6 ~ 7 ㅇ 장소 : 아리산방 ㅇ 참석 한호선 회장님 . 현의송 대표님 . 이정상 동인 박정임 시인 . 허연정 시인 . 박영대 ㅇ 개요 얼마전 귀한 전화를 받았다 현의송 대표님으로부터. 현직 때 신용 대표님으로 계시던 분에게서 전화를 직접 받을 입장이 아닌데 전화를 주셨다 한호선 회장님과 식사중인데 박영대가 누구냐 어떤 사람이냐고 물으신다고 한다 아. 그 사람 제가 조금 아는데 그런 사람 있다고 하고 전화를 바꿔 주시는데 한호선 회장님께서 직접 전화를 받았다 "당신이 쓴 시집에서 『 까랑불 』이라는 시를 읽었는데 이 시가 나를 두고 쓴 시 같아 내가 집필중인데 맨 머리에 이 시를 가져다 쓰려고 한다. 단 네 줄의 시가 나를..

역고드름 발견

역고드름 발견 집 뒷편 너덜밭에 역고드름이 생겼다 돌구멍 앞에 곧게 솟아 있는 역고드름 돌구멍에서 나오는 찬바람과 습도가 맞아 오똑하게 솟아있는 역고드름이 보인다 엊그제 연천에서 역고드름이 생겼다고 뉴스에 보도되더니 여기에도 역고드름 현상이 생긴다 여기저기 돌구멍이 많은 이곳이 조건만 맞으면 역고드름이 다양하게 생길 것 같다 이맘 때 유심히 살펴봐야 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