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진달래 시담

아리박 2024. 4. 7. 20:54

진달래 시담

                                           박   영    대

 

밤새도록 싹튼 동심초

달뜬내내 익은 설도주

산 너머 걸어 온 지겟발 견우

강 흘러 이고 온 물동이 직녀 

한갓되이 눈물가웃 흘리웁니다 

 

기우는 약속 하도 서러워

쪽빛으로 걸음 그림자 묶었습니다

'자작시'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설 만두  (2) 2024.02.09
문학인 신문 게제 작품 삶의 무게/박영대  (1) 2024.01.24
샘가에서  (0) 2023.11.29
루이의 돌날에  (2) 2023.11.03
작년 이맘때도  (0) 2023.1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