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9 11

튀르키예 6일차 (9/9) 파묵칼레

튀르키예 6일차 (9/9) 안탈리아 유람선을 타고 배전에서 와인 파티를 열다 그 동안 참아온 열정을 유람선에 노래로 춤으로 맘껏 펼치다 올림푸스 산에 케이블카로 오르다 한라산 보다 높은 2365m라고 크게 써 놓고 기린다 케이블카가 두 대가 서로 한 대씩 묶여 오르 내린다 워낙 높아서 인지 두 대만 운영한다 중간에는 숲이 우거져 있는데 정상에는 하얀 바위밖에 없다 올림푸스산은 여기와 그리스에 있다 정상에는 그네가 설치되어 있는데 정말 무서워 감히 도전할 수가 없다 그런데 도전하는 사람은 예상외로 여자분들이었다 유럽의 여자들이 2365m 꼭데기 정상에서 그네줄에 몸을 맡기고 스윙을 탄다 보고 있는 내가 더 스릴을 느낀다 안탈리아에서 파묵칼레로 이동한다 파묵칼레 온천은 목화의 성이라는 명칭으로 불린다 하얀 ..

여행 2023.09.20

튀르키예 5일차 (9/8)

튀르키예 5일차 (9/8) 카파토키아에서 지중해쪽 안탈리아 이동한다 중간 지점 콘야를 거쳐 이동 시간은 4시간 30분이 걸린다 카파토키아를 출발해서 튀르키예 남서쪽으로 지중해 쪽을 향해 안탈리아라는 곳으로 이동한다 망망 지평선이 펼쳐진 평원이 눈에 들어 온다 아침 산책에서 모스크 첨탑에 별을 올려 튀르키예 국기를 만들어 본다 여기 사람들의 국기에 대한 사랑이 별난 것 같다 요소요소에 어머어마한 크기의 국기를 세우고 펄럭이고 있다 국기는 그믐달에 별이 뜬 모형이다 튀르키예 여행에서 국기에 대한 이 나라 국민들의 열정을 생각해 보게 한다

여행 2023.09.20

카파토키아 관광( 9/ 7) 4일차

카파토키아 관광 (9/7) 4일차 새벽 4시 30분에 카파토키아 열기구 타는 일정이다 튀르키에 여행 일정의 백미는 열기구 체험이라고 할 정도로 이름이 났다 열기구 체험 비용이 320유로(45만원)로 정말 비싼 열기구 탑승이다 탑승 일정도 그날 아침이 되어야 실행 여부가 나온다고 한다 기후 바람에 따라 열기구 비행이 수시로 바뀌기 때문이라고 하나 그것은 핑계인 것 같고 워낙 인기 종목으로 많은 사람들이 원하기 때문에 비싼 요금과 운행에 갑질을 하는 것 같다 관광객의 입장에서는 그래도 가장 인기 종목인 열기구 체험을 안할 수가 없으니 수용할 수 밖에 없다 과연 아침 동녁이 밝아오는 지면에 100여개의 거대한 풍선이 색색으로 떠오르는 열기구 풍경은 장관이다 보통 열기구 한개의 탑승 대바구니에 25명이 탄다 떠..

여행 2023.09.20

튀르키예 3일차( 9/6 )

튀르키예 3일차 (9/6) 카파토키아로 이동 트라브존에서 카파토키아로 이동하는데 6시간이상 걸린다 중간에 식사하는 식당이 있는데 케밥요리를 먹는다 이동하는 동안 이곳 지형을 대충 알아가고 있다 하얀 토레스 산맥을 넘고 끝없이 펼쳐진 대 평원을 지나고 고속도로 옆에는 수 천 수 만평 거대한 밭들이 줄줄이 이어지고 있다 넓은 들판에는 이라크 등 인접국에서 넘어온 난민들이 거주하고 있으면서 위험하기도 하다고 한다 고속도로에는 주유소가 있는데 거기에는 호텔과 음식점이나 간단한 쇼핑센터가 있다 튀르키에가 얼마나 넓은 나라라는 걸 실감한다 카파토키아는 열기구를 타는 괴뢰메지역을 말한다 그래서 구글 지도에서 검색하면 나오지 않는다 괴뢰메로 검색해야 한다 카파토키아 지형을 보니 특이하다 응회암이라고 하는 부슬부슬한 바..

여행 2023.09.19

튀르키예 여행 2일차

튀르키예 2일차(9/5) 이스탄블 공항에 11시간 넘게 비행하여 도착하여 국내선 여객기로 환승하여 트라브존이라는 공항으로 출발한다 트리브존은 흑해 연안 해변으로 흑해의 보석이라고 불린다고 한다 튀르키에는 한국과 6시간 시차가 있다 한국이 빠르다 흑해는 유럽남동부와 아시아 사이에 있는 내해이다 튀르키에의 보스포루스 해협을 통해 에게해와 연결 지중해와 연결된다 트라브존은 흑해 깊숙히 들어와 있는 튀르키예의 흑해항이다

여행 2023.09.19

튀르키예(터키) Turkier 여행 1일차

튀르키예(터키)여행을 하게 되었다 지금까지 터키라고 불렀는데 튀르키예라고 불러 달래서 국명이 달라졌다 자기 나라에서는 전에부터 튀르키예로 불러왔다고 한다 2023. 9. 4 ~9. 13일까지 모두투어 페키지 여행이다 튀르키예 항공을 이용하기로 하였고 국내 비행도 2회 포함되어 있다 손해일 시인과 함께 모처럼의 일정을 잡아 함께 가기로 한다 인천 공항에서 이스탄블로 11시간 직행 비행하여 이스탄블 공항에서 바로 국내선으로 환승하고 흑해 해변 트라브존으로 가서 자게 된다 모두투어 가이드는 홍성표라는 사람인데 튀르키예 이름이 메흐멧이란 현지 이름을 갖고 있다 1일차(2023. 9. 4) 는 비행기내에서 1박하는 여행 일정이다 가는 동안 기내식이 2번 나오고 국내선으로 갈아 타니 또 한번의 식빵으로 기내식이 나..

여행 2023.09.19

날개를 펴고

날개를 펴고 박 영 대 어느 만큼 멀리 어느 방향으로 얼마나 가느냐 어떻게 사느냐 늘 궁금했던 흙에서 싹 튼 좁쌀 크기만한 의문부호가 계속 묻고 있다 처음 뿌려진 땅에서 줄기에 묶인 눈시울들 낯선 언어를 부리로 쪼는 새로운 맛깔의 향신료들 움츠린 옷차림 늘어진 신발 말아올린 중력 빈 속 달팽이관이 어지럽다 혼돈이 장착된 시간에 순응해가는 소통의 심장박동수를 헤아려 본다 먹거리 볼거리 꿈거리 준비해둔 공중의 저장창고 새의 머리를 닮아 눈이 둥글어진다 세월이 꺾인 자리마다 모난 예각을 망각처럼 둥글게 갈아다오 뛰어 올라 날고 있는 지금 준비한 바닥을 떠받치는 대들보 말씀처럼 살아가는 처신을 토닥인다 땅 딛고 서서도 떨치지 못한 짐더더기 오백 심장 박동이 함께 날아 올라 해묵은 잿빛 그늘을 태우고 10센치미터..

자작시 2023.09.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