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사목 3

고사목

고사목 박 영 대 구름이 될까나 바람이 될까나 세월로 치면 좁쌀 한 말가옷 망각조차 아쉬워 허옇게 새겨놓은 아무 날 부서지다 부서지다 기억이 뿌려놓은 잔해부스러기 다 안다고들 말하지만 눈대중으로만 대 본 어림짐작 아직도 까마득하게 흘러버린 보이지 않는 길 버릴 거 없는 것 같아도 새들은 조석으로 찾아와 사시사철 조각조각 덧대 기운 몸뚱아리 쪼아댄다 목이라도 축일랴치면 이슬 밑에 온 몸으로 손 벌린 해 갈수록 가벼운 것들이 품고 간 잊혀진 이야기 하늘에다 평생 살아온 사연을 구름으로 쓰고 있다 닳아진 신발들 멈춰서서 가는 길을 묻지만 늘 한 곳만 가리키는

자작시 2022.11.22